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USIC톡

하이라이트 쇼케이스 "비스트도 하이라이트도 모두 우리였다"

MUSIC톡홈페이지 2017-03-20 17:50
하이라이트 쇼케이스 "비스트도 하이라이트도 모두 우리였다"

3월 20일(월) 광나루 YES24 HALL에서는 하이라이트(윤두준, 용준형, 양요섭, 이기광, 손동운)의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그동안 자신들의 음악적 색깔을 단단히 구축하며 팬들은 물론 대중들에게도 사랑받던 비스트가 하이라이트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쇼케이스 기자간담회에는 "비스트의 이름으로 활동을 할 수 없었던 이유가 있었는가?"라는 질문이 있었다. 이에 멤버 윤두준은 "비스트 이름으로 사실 활동을 이어갈 수도 있었겠지만 하루 빨리 팬들과 대중들에게 인사를 드리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말을 이어갔다. 또한 멤버들은 "비스트의 이름을 포기한 것이 아니다. 어떤 이름이 아닌 우리 멤버들을 사랑해준 다는 것을 중점을 두고 '하이라이트'로 활동을 이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윤두준은 "하이라이트로서 다시 한 번 활동하게 해줄 수 있던 원동력이 큐브엔터테이먼트다. 관계에 있어서 안좋은 감정은 없으니 우려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답했고 손동운은 "큐브엔터테이먼트에서 많이 응원해주고 있으니 서로 윈윈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큐브엔터테이먼트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한편, 하이라이트는 오는 20일 신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앨범을 발매와 동시에 개인활동과 함께 활발한 그룹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iMBC 스타뉴스팀 | 사진 김민지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