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퓨처와이프 사랑꾼 헨리&반려견 사랑꾼 윤현민

나 혼자 산다홈페이지 2017-03-18 11:51
<나 혼자 산다> 퓨처와이프 사랑꾼 헨리&반려견 사랑꾼 윤현민

<나 혼자 산다> 헨리와 윤현민이 진정한 사랑꾼의 면모를 아낌없이 드러냈다. 헨리는 퓨처 와이프를 찾기 위해 10년만에 스키장을 찾으며 엉뚱하면서도 친근한 모습을 보여줬고, 윤현민은 반려견 칠봉이-꼬봉이 자매와 함께 찍은 화보 촬영을 통해 반려견에게 매 순간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을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빼앗았다.


지난 17일 밤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영진 / 연출 황지영 정다히) 196회에서는 헨리의 10년만의 스키장 방문과 윤현민의 애견화보 촬영기, 박나래의 나래바 재정비가 공개됐다.



헨리는 해외일정을 마치자마자 바로 스키장으로 향했다. 그는 “스키 타러 가지 않고 퓨처 와이프를 찾는다고~”라며 스키장에 가는 엉뚱한 이유를 밝혀 무지개회원들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그는 매니저와 버터를 잔뜩 머금은듯한 표정과 말투로 여성과 만나기 위한 공부를 했고, 한껏 상기된 표정을 지으며 기대감을 드러내 폭소를 유발했다.


하지만 스키장에 도착한 헨리를 반기는 것은 개구쟁이 어린이들뿐이었다. 이에 굴하지 않고 헨리는 폭풍 친화력을 발휘하며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대화하고, 우연히 만난 아이의 재롱에 함박웃음을 지어 시청자들도 덩달아 미소 짓게 했다. 헨리의 어마어마한 친화력은 슬로프를 타기 위해 기다리는 중에도 발휘됐다. 그는 옆에 있던 청년에게 무섭다며 팔짱을 끼며 보드 실력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두 사람은 금세 보드대결을 약속하기에 이르렀다.


스노보드를 원 없이 탄 헨리는 피곤을 풀기 위해 스파로 향했다. 그는 자신의 식스팩에 아무런 반응이 없는 무지개회원들에게 “내 몸 좋다고 한 번 얘기해줘요”라며 예측할 수 없는 엉뚱함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그는 스파를 즐기던 중 가사 영감을 받아 ‘어떠카냐’ 송을 흥얼거리며 기분 좋은 마무리를 했다.



퓨처 와이프를 찾는 사랑꾼 헨리와 함께 반려견 칠봉이-꼬봉이 사랑꾼 윤현민의 하루도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는 반려견들과 함께하는 화보촬영을 앞두고 사고뭉치 반려견 꼬봉이에 대한 걱정이 앞섰고, 아직 변을 가리지 못하는 꼬봉이를 위해 배변훈련을 시작했다. 그는 집을 끝없이 돌아다니며 배변훈련을 했지만 꼬봉이가 배변패드 바로 옆에 소변을 눠 훈련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윤현민은 봉봉자매 목욕과 화보 촬영 연습을 하며 반려견을 향한 사랑의 끝을 보여줬다.


화보촬영 당일 윤현민은 칠봉이와 꼬봉이에게 미용을 시켜줬고, 미용을 마친 봉봉자매의 예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의 ‘반려견 사랑꾼’ 면모는 촬영장에서도 이어졌는데, 기자와 화보촬영 콘셉트에 관해 얘기하던 중 “(봉봉자매가) 예쁜 건 자부합니다”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후 윤현민과 봉봉자매의 본격적인 화보촬영이 시작됐고, 말썽쟁이 꼬봉이는 촬영과 동시에 인형처럼 촬영을 능숙하게 해내 프로 연예견(犬)의 모습을 보여 스태프들이 극찬했다. 이에 윤현민은 “자식이 상을 갖고 집에 돌아오면 이런 느낌이겠구나”라며 “기분이 너무 좋았어요”라며 꼬봉이에 대한 자랑스러움과 대견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의외의 복병은 따로 존재했는데, 바로 집에서 항상 조신한 모습을 보였던 칠봉이였다. 칠봉이가 스태프들과 놀기 위해 연이어 촬영장을 이탈하자 윤현민은 급기야 칠봉이를 안고 찍기에 이르렀고, 이후 칠봉이 역시 촬영에 적응해 화보촬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나 혼자 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헨리 자꾸 퓨처 와이프 얘기해서 빵 터졌어ㅋㅋ 얼른 좋은 짝 찾아요~”, “헨리 친화력 진짜 좋다~ 처음 본 사람이랑 절친 됐어!”, “윤현민 봉봉자매 볼 때 눈에서 꿀이 뚝뚝~ 완전 자상해~”, ”윤현민 완전 팔불출 딸바보 같아! 반려견 자랑이 끝이 없어ㅋㅋ”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iMBC 편집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