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자체발광 오피스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이동휘-이호원 폭소 유발 '동기 케미'

자체발광 오피스홈페이지 2017-03-17 14:24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이동휘-이호원 폭소 유발 '동기 케미'
<자체발광 오피스>의 눈물 젖은 청춘 대표 고아성-이동휘-이호원이 죽음의 문턱에서 만난 데 이어 하우라인 계약직 동기로 다시 만나며 ‘케미’를 폭발시켰다. 특히 휴게실에 옹기종기 모여 머리를 맞대고 있는 모습은 세 사람의 케미 지수를 한층 더 상승시키며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2회에서는 은호원(고아성 분)-도기택(이동휘 분)-장강호(이호원 분)가 우여곡절 끝에 ‘하우라인’에 3개월 계약직으로 입사해 갖은 굴욕에도 적응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 짠내 나면서도 코믹하게 그려졌다.

특히 호원-기택-강호가 휴게실에 모여 어떻게 하면 서우진(하석진 분)이 부장으로 있는 마케팅팀을 피해볼까 고민을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본부장실 비서 이꽃비(박세완 분)의 등장에 깜짝 놀라는 모습이 웃음짓게 했다.

이어 세 사람을 위해 꽃비의 특급 조직도 강의가 펼쳐졌다. ‘영업팀의 개조롱’이라고 불리는 박상만(권해효 분) 부장, 조석경(장신영 분) 과장, 이용재(오대환 분) 대리부터 마케팅팀의 얼굴마담 하지나(한선화 분) 대리, 뉴페이스 서우진 부장까지 귀에 쏙쏙 들어오는 열강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은호원-장강호-도기택은 ‘은장도’라는 애칭까지 얻으며 녹록지 않은 회사 생활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할 케미를 기대케 했다.

무엇보다 은장도의 휴게실 작당모의 장면은 낯선 환경에서 어떻게든 적응하기 위한 계약직 신입사원의 모습을 귀엽게 그려내 공감을 자아냈다. 조직도로 회사 내 사정을 파악하는 것과 모든 사내 정보는 비서실에서 나온다는 점 등을 은장도 휴게실 장면에 코믹하게 녹여 재미를 배가 시켰다.

뿐만 아니라 꽃비의 조직도 강연에 ‘은장도’ 호원-기택-강호의 깨알 리액션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병원에서 우연으로 만나 하우라인의 입사와 함께 인연이 된 은장도 삼인방이 앞으로 펼칠 공감, 깜찍, 코믹 케미에 기대감이 모아 진다.

이에 대해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 에서는 “한번에 ‘하우라인’ 이해 완료”, “고아성이 이렇게 이쁘고 연기 잘 하는 줄 몰랐네! 1,2회 잘 봤습니다!”, “은장도가 여기서 탄생했었네~”, ”은장도 나올 때마다 너무 웃김!!”, “진짜 리얼 공감 드라마. 보면서 몇 번을 울컥했는지..대박!”, “다음주도 본방 사수 각” 등 반응을 전했다.

<자체발광 오피스>는 계약직 신입사원의 갑을 체인지 오피스 입문 드라마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자체발광 오피스>는 매주 수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조혜원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