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피고인> 엄기준, 아버지 장광에 무릎 꿇은 절박한 독대 현장 공개!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3-13 16:31
<피고인> 엄기준, 아버지 장광에 무릎 꿇은 절박한 독대 현장 공개!
만만하게 봤던 검사 지성이 사건의 핵심 증거인 칼을 찾고 제 딸 신린아까지 구출해가더니, 이젠 자신은 결백하다며 돌연 자수를 했다. 사면초가 궁지에 몰린 엄기준은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까?



다른 사람 무릎은 수백 번 꿇려봤어도 남 앞에 무릎 꿇고 빌어본 역사가 없는 희대의 악마 차민호(엄기준 분). 그런 그가 아버지 차영운(장광 분) 회장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처절히 호소하는 장면이 포착돼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사진 속 차민호는 간절한 표정과 애타는 눈빛으로 아버지를 설득하고 있는데, 차영운은 분노를 삭힌 채 냉정한 태도로 아들을 외면하는 모습이다.

차민호는 형 차선호의 삶을 대신해 사는 동안 숱한 고비를 맞았지만, 그때마다 자신만의 잔혹한 방식들로 어려움을 타파해나갔던 터. 그러나 이번만큼은 천하의 차민호라 할지라도 결코 쉽지 않은 위기가 될 전망이다.

현재 차민호는 내부 고발자의 등장으로 차명 그룹 비리의 늪에 더 깊이 빠진데 이어, 박정우(지성 분)의 자수로 인해 ‘차선호’로서의 인생 전체가 무너질 처지에 놓인 상황. 그런 이유로 평생 애증의 대상인 아버지와 절박한 독대를 벌여야만 했던 사연과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예상치 못한 작전들로 차민호를 곤경에 빠뜨린 박정우는 용기를 준 딸 하연(신린아 분)의 손을 잡고 자수를 감행, 무죄를 밝히기 위한 험난한 여정에 돌입한다. 박정우의 뜻밖에 행보로 하여금 월하동 살인사건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차민호, 강준혁(오창석 분), 이성규(김민석 분), 최대홍(박호산 분) 등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예정이다.

굴복을 모르는 악인 차민호와 악마를 더 지독한 악마로 길러낸 아버지 차영운의 이야기는 오늘(13일) 밤 10시에 방송될 <피고인>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S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