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언제나 봄날

"자기 꾀에 당할 것" 김소혜, 원기준에 '사나운 일침'

언제나 봄날홈페이지 2017-03-08 12:34
 "자기 꾀에 당할 것" 김소혜, 원기준에 '사나운 일침'
“자기 꾀에 자기가 속아넘어가지 말고.”

김소혜가 강별에게 관심을 보이는 원기준을 보며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8일(수)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한민수(원기준)가 강인정(강별)과 강세은(김소혜)를 두고 극과 극의 모습을 보이며 야심을 위해 움직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선(이상아)을 만나러 왔다가 세은이 어떤 남자와 키스하는 모습을 발견한 종심(최수린)은 순간 이를 눈치챈 세은의 기지로 그 남자가 한민수라는 사실을 모르는 채 지나간다. 하지만 이는 곧 종심의 질책에 울컥한 해선이 “형님만 아니었어도 한민수와 우리 세은이는 알콩달콩 아이를 키우며 잘 살았을 것”이라는 폭로로 인해 진실을 알게 되고 만다.

그동안 민수와 딸 인정이 잘되길 바라던 종심은 충격에 휩싸이고, 과거 딸 세은을 무참히 버렸던 남자가 민수라는 사실에 당황했지만, 이를 가족들이 먼저 알고 있음에도 함구했다는 사실에 더 배신감을 느낀다. 결국 이는 가족들과의 언쟁으로 번졌고, 이튿날 종심은 짐을 꾸려 가출을 한다.



한편 세은은 KR그룹을 삼키기 위해서라지만 보현과 인정에게 필요 이상으로 신경을 쓰는 민수의 모습에 점차 질투심을 드러낸다. 그러자 민수는 “하수처럼 왜 이러냐. 자꾸 이러면 강인정 말고 정말 다른 여자로 갈아타는 수가 있다”라며 오히려 세은을 위협했다.

그리고는 자신이 인정과 보현을 노리는 이유는 회사의 주식을 가져오기 위함이라고 밝히며 “너야말로 역할에 몰입을 해라. 나는 내가 속을 정도로 연기에 몰입한다”고 말하지만, 세은은 “그러다 자기 꾀에 자기가 속아 넘어갈 것”이라며 날선 충고를 했다.

점차 인정에게 마음을 열어가고 있는 민수의 모습이 과연 진실일까 거짓일까.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