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월화드라마

<귓속말> 이보영-이상윤, '대박을 기원하는 조심스러운 손길'

월화드라마홈페이지 2017-03-07 11:49
<귓속말> 이보영-이상윤, '대박을 기원하는 조심스러운 손길'
‘시청률 대박과 건강을 기원해요’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 배우와 제작진이 드라마 대박을 기원하는 고사를 지내며 뜨거운 열정을 하나로 모았다.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로, 그리고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인생과 목숨을 건 사랑을 통해 법비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이다. 대중적 장르물로 박경수식 멜로가 인상 깊게 펼쳐질 예정이다.


첫 방송에 앞서 지난 5일 낮 12시 일산 제작센터 h세트에서는 <귓속말>의 성공과 사고 없는 무사 촬영을 기원하는 고사가 진행됐다. 이날 고사 현장에는 이보영과 이상윤, 권율, 박세영, 김갑수, 강신일, 김서라 등 출연 배우들과 이명우 감독 등 200여 명의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가장 먼저 이명우 감독은 제를 올리며 “’귓속말’이 사회에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기를 소망한다. 또 대박의 시청률과 화제성을 얻기를 바라며, 연말 각종 시상식에서 많은 배우들이 상을 듬뿍 받아갔으면 좋겠다“라고 빌었다.


이어 이상윤은 “촬영 시작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전 스태프가 하나가 된 것 같다. 끝날 때까지 협업 잘 해서 멋진 작품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전했고, 이보영은 “드라마 끝날 때까지 아픈 사람도 없고, 사고도 하나도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간절하게 소망했다.

권율은 “굉장히 복 받은 사람이란 생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귓속말’의 강정일에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라고 각오했고, 박세영은 “오늘 고사가 정말 시작이라는 기분이 든다. 한마음으로 즐겁게 임하겠다.”라면서 현장의 의지를 북돋웠다.


특히 이보영의 아버지로 나서는 강신일은 로펌 태백의 오너이자 박세영의 아버지로 분한 김갑수와 함께 제를 올린 뒤 “갑수 형님께서 제게 귓속말로 말씀 해주셨다”라면서 웃음 가득한 표정으로 ‘간절한 작업’, ‘행복한 작업’, ‘시청률 대박’이라는 재치 가득한 문구를 외쳐 깊은 울림을 주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황금의 제국>, <추적자>의 박경수 작가와 <너희들은 포위됐다>, <패션왕>의 이명우 감독이 <펀치>에 이어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3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S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