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iMBC 연예뉴스

<써클> tvN 최초 SF 추적극, 주인공 여진구-김강우 캐스팅 확정!

iMBC 연예뉴스홈페이지 2017-03-03 11:22
<써클> tvN 최초 SF 추적극, 주인공 여진구-김강우 캐스팅 확정!
tvN이 새롭게 선보이는 SF 추적극 <써클>이 여진구, 김강우로 남주인공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제작에 돌입한다.


이어진 두 세계 <써클>은 2017년 현재와 2037년 미래의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하는 SF 추적극이다.

한 회에 현재와 미래 두 개의 이야기가 전개되는 새로운 형식으로 타임슬립이 아닌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설정을 바탕으로 한다. 다르면서도 이어져 있는 두 시대의 이야기가 동시에 펼쳐지면서 더욱 풍성한 스토리가 그려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tvN의 최초 SF 추적극으로, 매번 참신한 소재의 작품을 선보인 바 있는 tvN의 새로운 도전으로 런칭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푸른거탑>, 의 민진기PD가 연출을 맡고, <뿌리 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를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가 기획으로 참여,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작가가 공동 집필한다. (60분, 10부작)

먼저 여진구는 <써클>에서 2017년 현재를 배경으로 한 '파트1'의 남주인공으로 출연한다. 외계에서 온 인물의 등장과 함께 벌어진 의문의 사건을 쫓는 대학생 김우진 역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특히 여진구는 그간 드라마와 영화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바 있으며 지난해 방송된 드라마 <대박>에 이어 이번에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를 사로 잡을지 많은 기대가 모아진다.

김강우는 2037년을 배경으로 하는 '파트2'에서 감정이 통제된 미래도시 ‘스마트지구’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건을 쫓는 형사 김준혁으로 분한다. 극 중 '파트2'인 미래에는 범죄, 질병, 불행의 감정이 없는 혁신적인 시스템을 갖춘 ‘스마트지구’와 각종 범죄와 질병이 범람하는 ‘일반지구’로 나뉘어지는데, 김강우는 ‘일반지구’의 열혈형사로 활약한다.

tvN 드라마에 첫 출연을 확정 지은 김강우가 특유의 강렬한 카리스마로 재탄생시킬 김준혁 캐릭터에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써클>이 타임슬립과는 달리 현재와 미래가 공존하는 설정인만큼 2017년에 등장하는 인물 여진구, 2037년에 형사로 활약하는 김강우, 두 사람이 과연 어떤 연결고리를 갖고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써클>을 연출하는 민진기PD는 “여진구, 김강우 두 배우 모두 <써클>의 참신한 소재와 새로운 형식에 많은 관심을 갖고 열정적으로 작품을 준비하고 있다. 두 배우의 새로운 연기 변신이 될 것이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tvN 최초의 SF 추적극 <써클>은 두 남자가 2017년 ‘파트1’, 2037년 미래의 ‘파트2’를 배경으로 벌어진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동시에 그리는 새로운 형식의 드라마이다. 5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조혜원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