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언제나 봄날

"건드리지 마, 내 여자야" 권현상, 강별 두고 원기준에 '경고'

언제나 봄날홈페이지 2017-03-02 11:32
 "건드리지 마, 내 여자야" 권현상, 강별 두고 원기준에 '경고'

"건드리지 마. 내 여자야."

권현상이 강별을 두고 원기준에게 경고했다.

3월 2일(목) 방송된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에서 주인정(강별)을 두고 강윤호(권현상)와 한민수(원기준)의 살벌한 대립이 펼쳐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구현준(박정욱)에게서 인정이 과거 자신과 이별한 이유가 보현(이유주)에 대한 진실을 함구했기 때문이라는 것을 듣게 된 윤호가 인정을 향해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모았다.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윤호는 인정을 찾아가 껴안으면서 "왜 나한테 말하지 않았냐. 너 혼자 그 무거운 짐을 지고 간 거냐"며 안타까워한다.

인정 역시 윤호에 대한 마음을 억누르며 그동안 세은(김소혜)의 딸인 보현 때문에 그에게 이별을 통보했던 상황. 인정은 "나야말로 미안하다"라며 윤호의 마음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두 집안이 회사를 두고 대립하고 있고, 보현의 친부모인 세은과 한민수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둘은 자신들의 문제는 조금 뒤로 밀어놓기로 한다.



윤호는 인정과 헤어진 후 즉각 민수를 찾아갔다. 그는 그가 보현의 친아빠라는 점을 내세워 인정에게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고는 "당신이 아무리 보현이 친아빠라고 해도 인정이를 농락할 자격은 없다. 건드리지 마라. 인정이는 내 여자"라며 경고한다. 하지만 민수는 오히려 윤호의 경고를 비웃으면서 "힘이 있으면 회사도 여자도 어디 지켜봐라"라며 팽팽하게 맞섰다.


한편 이날 주면식(선우재덕)이 사표를 내려는 박준하(이해준)을 막고 "내 옆에서 나를 돕는 것으로 새출발을 하자"고 제안하고, 준하가 이를 받아들이면서 또 다른 행보를 예고했다.

MBC 아침드라마 <언제나 봄날>은 매주 월~금 아침 7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차연송 | 사진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