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별밤> NCT 127, 입담도 매력도 입덕감! "행복한 시간"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홈페이지 2017-03-01 10:16
<별밤> NCT 127, 입담도 매력도 입덕감! "행복한 시간"
“아이돌 시조새, 별밤지기 강타와 함께 한, 행복한 시간”

지난 28일(화) 방송된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 화요일 초대석 ‘놀러와’에 NCT 127(태일,도영,태용,쟈니,유타,재현,윈윈)이 출연했다.


NCT 127은 각자 자기소개를 시작으로 방송을 시작했다. “맏형 태일, 특별한 도영, 리더이자 쿠키몬스터 태용, 세상에 하나뿐인 쟈니, 힐링스마일 유타, 발렌타인 보이 재현, 볼매남 윈윈”이라고 자기소개를 이어나갔다. 자기소개가 끝나자 별밤지기 강타가 윈윈에게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을 닮았다‘고 말하자, 멤버들은 “윈윈 본인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며 최강창민과 닮았다는 것을 인정했다.


강타가 도영에게 “내가 봐도 진짜 멋지다는 생각이 들 땐 언제인가?”냐고 묻자 이에 도영은 “거울을 볼 때 매일 멋지다고 생각 한다”고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이어서 “사실은 급하게 대답하느라 거울이라고 대답했다”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지만, 나머지 멤버들은 ‘급하게 나온 말이 본심이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 사이에서 ‘잔소리꾼’으로 통한다는 NCT 멤버 태용은, 도영을 “그룹 내 최고 잔소리꾼”으로 뽑았다. 하지만 태용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은 “태용이 방송 모니터링도 많이 해주고, 잔소리도 가장 많이 한다”고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멤버 윈윈과 유타는 부모님께 각각 중국어와 일본어로 된 음성편지를 남기며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을 전하기도 했다.

MBC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밤, 10시 5분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