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집밥 백선생3> 새제자 4인방 ‘감자 신고식’ 과연 실력은?

예능홈페이지 2017-02-22 11:36
<집밥 백선생3> 새제자 4인방 ‘감자 신고식’ 과연 실력은?
tvN <집밥 백선생3> 새제자 4인방 양세형, 남상미, 이규한, 윤준이 성공적인 ‘집밥 신고식’을 치렀다.


지난 21일(화) 방송된 <집밥 백선생3> 2회에서 ‘백선생’ 백종원과 새제자 4인방의 첫 만남 모습이 그려진 것.

이 날 새 제자 4인방은 백종원과의 본격적인 첫 수업에 앞서 ‘집밥 사전 테스트’ 시간을 가졌다. 감자를 주재료로 각자 자유로운 요리를 선보인 것. 먼저 '식샤의 神' 윤두준은 감자조림에 도전했다. 어머니와의 전화통화로 간단한 레시피를 얻었지만 맛탕과 비슷한 비주얼의 요리가 탄생했고 요리 하는 과정에서 ‘식샤의 신’다운 폭풍 시식을 선보여 폭풍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윤두준은 “선생님의 도움이 많이 필요할 것 같다”며 준비된 ‘집밥 학생’의 모습을 보였다.


다음은 ‘자칭 요리영재’ 이규한의 차례. 이규한은 트러플 오일이 첨가된 감자전 등 맛보다 멋에 집중한 요리를 선보였지만 결국 비주얼과 맛 모두 잡지 못한 것. 이에 이규한은 결연한 자세로 “구구단 2단부터 배우는 아기 같은 마음으로 열심히 배우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숨은 요리 고수’ 양세형은 수준급 요리 실력을 선보여 앞으로의 활약상을 기대하게 했다. 육수의 맛을 제대로 살린 ‘감자국’을 완성해내며 나머지 제자들을 모두 긴장하게 만든 것.


마지막으로 남상미는 좌충우돌 요리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사전인터뷰를 하던 중 갑작스럽게 감자로 요리를 하게 되자 당황했지만 능숙하게 감자 손질을 마치며 ‘감자전’ 도전에 나섰다. 하지만 너무 많이 넣은 양파로 감자전이 아닌 ‘양파전’을 완성시킨 것. 평소 요리를 할 기회가 없었다는 남상미의 ‘생존 집밥’ 수업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백선생’ 백종원은 테스트 영상을 본 후 즉석에서 감자전 레시피를 공개해 새 제자들을 집중하게 만들었다. 믹서기에 감자와 물을 넣고 갈은 후, 갈린 감자를 면포나 거즈를 활용해 물을 짜준 것. 이어 짜낸 물에 가라앉은 전분을 갈린 감자에 넣은 후, 기호에 맞게 간을 하고 프라이팬에 감자전을 구워내는 간단한 ‘집밥 레시피’를 선보였다.

제자들은 간단하지만 감자 본연의 맛이 살아있는 감자전을 폭풍 흡입하며 앞으로의 본격적인 ‘집밥 수업’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집밥 백선생> 2회는 케이블, 위성, IPTV 통합 가구 시청률 기준 평균 2%, 최고 3.1%를 기록하며 ‘집밥 신드롬’ 순항을 예고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한편 ‘집밥’과 친해진 시청자들과 백선생이 함께 소통하고, 고물가 시대 싸고 구하기 쉬운 재철 식재료를 활용한 생활 초밀착형 레시피들을 선보이는 <집밥 백선생3>는 매주 화요일 밤 9시 40분에 방송한다.


iMBC 조혜원 | 사진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