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집밥 백선생3> "시청자들과의 소통과 레시피의 무한 활용으로 기존 시즌과 차별" 제작발표회(종합)

예능홈페이지 2017-02-21 16:03
<집밥 백선생3> "시청자들과의 소통과 레시피의 무한 활용으로 기존 시즌과 차별" 제작발표회(종합)
2월 21일 오후 3시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는 tvN 예능 프로그램 <집밥 백선생3>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장에는 백종원, 양세형, 이규한, 윤두준과 박희연 PD가 참석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였다.


지난 2015년 첫 방송한 <집밥 백선생>은 백선생 '백종원'의 요리 지도 아래 개성 만점 제자들이 집밥 요리를 배우고 한 단계 성장하는 모습을 그렸다. 두 시즌 동안 다양한 메뉴의 레시피뿐 아니라 만능 간장, 만능 된장, 만능 춘장 등 생활 밀착형 꿀팁들을 선사하며 '집밥 신드롬'을 불러 일으켰다.


어느덧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집밥 백선생3>는 시청자들과의 업그레이드 된 소통과 싸고 구하기 쉬운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집밥 레시피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박희연 PD는 "소통이라는 부분을 가장 중점적인 포인트로 잡았다. 그래서 시즌3의 첫회를 통해 출장백선생을 선보였다."라고 말문을 열며 "지난 시즌에서는 시청자들이 '집밥'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다양하고 일상적인 메뉴들을 선보였다면 이번 시즌에는 한번 배워 평생 써먹는 '집밥의 기술'을 콘셉트로 변신, 고물가 시대에 싸고 구하기 쉬운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생활 초밀착형 레시파들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시즌3의 차별점을 소개했다.



시즌 3번째를 맞이한 <집밥 백선생>의 새 제자는 양세형, 남상미, 이규한, 윤두준으로 각기 다른 직업과 캐릭터, 요리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숨은 요리 고수인 양세형은 중학생때 요리학원까지 다녔던 경험이 있으며 최초의 여제자인 남상미는 대한민국 대표 워킹맘으로 '생존 집밥'에 도전한다. 요리 무관심남인 이규한은 배우지 않아도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으로 가득하며, 국민 남친돌이자 먹방 대표주자 윤두준은 배달음식과 즉석밥에서 탈출, 부모님께 집밥 대접을 목표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생각보다 모두의 실력이 고만고만하게 낮다. 양세형은 약간 판단이 애매모호한데 어떤 부분은 요리를 잘하나 싶다가도 어떤 부분에서는 이것도 모르나 싶을 정도다. 네 제자 중에서 남상미가 제일 요리를 못한다. 이번 시즌 제자들의 특징은 전투적이라 할 수 있다. 음식에 대한 욕심도 많고 정말 잘 먹어서 녹화때 만든 음식이 남질 않는다."고 새 제자들에 대해 이야기 했다.

<집밥 백선생3>의 2회에서는 신입 제자들이 반드시 거쳐야 하는 필수 코스인 기본기 테스트가 펼쳐질 예정이며 오늘 밤(21일, 화) 9시 40분에 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tvN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