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해피투게더3> 최민용, 예능감까지 '냉동인간' 왜 대센지 알겠네~

예능홈페이지 2017-02-10 07:52
<해피투게더3> 최민용, 예능감까지 '냉동인간' 왜 대센지 알겠네~
최민용이 마성의 예능감을 뽐냈다.

9일(목)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 ‘너의 친구 이름은’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타공인 프로예능꾼들과 그들이 보증하는 예능신성인 김준호-하하-최민용-정명훈-지조가 출연해 한바탕 웃음 배틀을 펼쳤다. 이 가운데 하하 팀의 토크 용병으로 나선 최민용은 그야말로 ‘하드캐리’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며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


이날 최민용은 ‘하하 몰이’로 시작부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최민용이 하하의 추천으로 출연한 것이라는 이야기에 “아주 그릇된 정보”라고 못을 박으면서 “해피투게더 제작진이 하하가 자기 소속사의 누군가를 띄우고 인지도를 높이려고 하는데 다소 불안하고 걱정이 앞선다고 해서 뒷짐지고 집에 있을 순 없었다”며 되려 하하를 돕기 위해 출연했다고 밝힌 것.

이어 최민용은 최근 촬영 중 하하의 인지도 굴욕을 목격했던 사연을 되짚으며 “하하가 <해피투게더>에서 누군가의 인지도를 높이겠다? 자기 인지도는?”이라며 카운트 펀치를 날려 웃음을 유발했다. 심지어 최민용은 “내 동생 하하에요”라며 대국민을 향해 하하를 소개하기에 이르러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최민용은 과거 인기를 회상하며 하하의 디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최민용은 “내가 <비단향꽃무>에서 남자주인공을 하고 <논스톱>으로 인기를 끌 때 하하는 동네에서 슬리퍼나 질질 끌고 다니던 친구”라고 폭로해 하하를 발끈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그는 “하하를 M본부에서 태어나게 한 건 나고, 성장 시킨 건 유재석”이라며 지분을 주장했고 이에 분노가 폭발한 하하는 소매까지 걷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그런가 하면 최민용은 KBS와 관련된 첫사랑 이야기도 깜짝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민용은 “KBS는 배우라는 이름으로 다시 태어난 곳이면서 아름다운 추억을 간직할 수 있는 첫사랑도 여기서 만났다”며 운명적인 첫사랑과의 스토리를 풀어내 눈길을 모았다.

이에 정명훈은 “난 특혜 받은 방청객”이라고 주장해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재석 역시 “긴 얘기였기 때문에 지루했으면 내가 끊고 들어갔을 수도 있는데 이야기가 너무 빨려 들어가게 재미있다”며 최민용의 입담을 칭찬했다.

뿐만 아니라 최민용은 인형 뽑기 비결이 알고 싶어서 직접 인형 뽑기 기계를 구매한 에피소드를 풀어낸 것부터 시작해 새벽 5시에 찍은 인증영상까지 제공하며 열성적으로 예능감을 뽐냈고, 다시 한번 ‘도와주러 나왔다’는 주장을 무색하게 해 시청자들을 포복절도케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