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해피투게더3> 김준호,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었던 '공동대상' 꿈!

예능홈페이지 2017-02-09 14:18
<해피투게더3> 김준호,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었던 '공동대상' 꿈!
김준호가 <2016 KBS 연예대상>에서 김종민과 공동대상을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의 9일(목) 방송은 ‘너의 친구 이름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자타공인 프로예능꾼들과 그들이 보증하는 예능신성들이 동반 출연할 예정으로 김준호-정명훈, 최민용-하하-지조가 각각 시청자들의 배꼽사냥에 나선다.

이 가운데 김준호가 김종민의 대상수상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2016 KBS 연예대상>에 얽힌 은밀한 속사정을 털어놨다고 전해져 관심을 높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는 ‘김준호가 연예대상 수상을 바랐다’는 의혹이 불거져 현장을 후끈하게 달궜다. 이에 김준호는 “1프로의 가능성이 있지 않냐. 김종민과 공동수상을 생각해봤다”고 시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대상 발표를 하는데 <1박 2일> 중에 있습니다! 김!’이라고 하길래 순간 난 줄 알았다. 김종민도 김씨인 걸 깜빡 했던 거다. 주머니에서 수상소감 꺼내려고 했다”며 김칫국을 시원하게 들이켰던 사연을 털어놔 좌중을 폭소케 했다. 나아가 김준호는 “김종민을 축하는 도중에 내 이름을 호명할까 봐 많이 축하도 못했다”면서 마지막 순간까지 공동대상을 향한 실낱 같은 희망을 버리지 않았음을 고백했고, 그의 넘치는 인간미(?)에 현장은 웃음바다를 이뤘다.

그런가 하면 박명수와 하하는 김준호의 영혼의 단짝을 찾아줘 이목을 집중시켰다. KBS 연예대상에 김준호가 있다면 MBC 연예대상에는 정준하가 있다며 위로한 것. 급기야 박명수는 “정준하는 대상 호명할 때 엉덩이가 떠있었다. 태어나서 사람 떠 있는 거 처음 봤다”면서 김준호 못지 않은 정준하의 김칫국을 폭로해 모두를 배꼽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김준호의 김칫국 원샷 사건을 비롯해 핵폭탄급 에피소드들이 쏟아질 ‘너의 친구 이름은’ 특집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9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우연희 | 사진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