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PD 수첩

<PD수첩> '의료농단의 중심' 김영재·박채윤 특혜 의혹 파헤친다

PD 수첩홈페이지 2017-02-07 14:02
<PD수첩> '의료농단의 중심' 김영재·박채윤 특혜 의혹 파헤친다
김영재 원장의 부인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 박채윤 씨가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구속됐다.

김영재 원장 일가는 리프팅용 실 허가 관련 식약처 급행심사, 서울대병원 의료재료 등록, 중동 및 중국 등 해외진출 등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은 이를 둘러싼 핵심 인물들을 집중 취재했다.

제작진은 2015년도 김영재 원장측이 서울대병원과 주고받은 이메일을 입수했다. 제작진은 서울대병원과 빅채윤 씨가 대표로 있는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의 MOU 협약 추진과 관련된 이메일 참조라인에 서창석 병원장의 메일주소가 적힌 것을 발견했다. 왜 당시 청와대 주치의인 그가 서울대병원의 MOU 진행 사항이 담긴 이메일을 받았던 것일까.


서창석 병원장은 14년 9월 청와대 주치의를 돌연 사임 후, 16년 5월 서울대병원장으로 임명된다. 서창석 병원장은 김 원장을 외래진료의사로 위촉했고, 김영재 리프팅용 실은 서울대병원 내 의료재료로 등록됐다. 이와 관련한 특혜 의혹에 대한 질문에 서창석 병원장은 “잘 아는 교수로부터 소개받아 성심껏 조치를 취했을 뿐, 병원에 등록 요청 건은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병원 내부 관계자는 “시계탑에서 김 원장 실 등록 건과 관련해 몇 차례의 연락을 받았다”고 했다. 시계탑, 그곳은 서창석 병원장실이었다.

그렇다면, 이병석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장이 주치의였던 시절에는 김영재 원장과 관련된 특혜 의혹들은 없었던 걸까. 13년~14년 9월까지 청와대 주치의를 역임한 이병석 병원장. 왜 숱한 성형외과 전문의들 중 김영재 원장이었을까. 제작진은 이병석 병원장을 만나기 위해 두 달여간 연세대 세브란스 홍보팀과 수차례 만남을 가졌다. 하지만, 제작진과 인터뷰하기로 약속한 당일 이병석 병원장은 나타나지 않았다.

이어 김 원장에게 특혜의혹이 제기된 관련 업계 종사자들을 만났다. 의료기업체 A대표는 “식약처에서 국내 수출허가를 단기간에 승인 시켰고, 빅5(대형병원) 중에서도 서울대병원에 의료재료를 등록한 것에 대해 허탈감을 넘어선 박탈감마저 느꼈다”고 했다. 화장품업체 B대표는 “1년 반 동안 면세점 입점을 준비하고 있는데 존제이콥스 화장품이 3~5개월 만에 면세점에 입점한 것에 대해 사업할 의지마저 꺾인다”고 토로했다.

의료농단의 중심 김영재 원장, 부인 박채윤 대표에게 쏟아지는 의혹, 엇갈리는 전 대통령 주치의 진술을 낱낱이 파헤친 ‘대통령의 의사들’ 편은 7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iMBC 편집팀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