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싱글라이더>-<원더우먼>, 두 영화에는 '같은 기운'이 흐른다?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02-07 08:43
<싱글라이더>-<원더우먼>, 두 영화에는 '같은 기운'이 흐른다?
워너브라더스가 주목한 영화 <싱글라이더>(이주영 감독)와 <원더우먼>(패티 젠킨스 감독)은 공통점이 존재한다.

<싱글라이더>와 <원더우먼>은 모두 여성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다. 워너브라더스가 선택한 영화들이 모두 여성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채권 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가 극찬하며 출연을 결심하게 한 각본으로 제작 단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은 단편 영화를 비롯해 다수의 CG, 뮤직비디오로 쌓은 감각적인 연출력을 십분 발휘해 섬세한 인물들의 감성을 전한다.

특히 인위적인 카메라워크나 카메라의 개입을 배제한 사실적인 시선으로 현실감을 높였다. 덕분에 관객들은 영화 속 인물들이 느끼는 내면의 감정, 심리적인 변화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됐다. 여기에 배우들의 전하는 진정성이 담긴 열연이 더해져 2017년 첫 웰메이드 감성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작년 개봉한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월등한 존재감으로 단번에 최고의 여성 히어로로 떠오른 블록버스터 영화 <원더우먼>의 연출을 맡은 패티 젠킨스 감독 역시 주목할만한 여성 감독이다. 2003년 영화 <몬스터>로 데뷔를 하자마자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은 패티 젠킨스 감독은 여성 감독으로는 처음으로 슈퍼 히어로물의 연출을 맡게 된 것.

여성들의 롤모델이자 가장 독립적인 캐릭터인 ‘원더우먼’은 당연히 여성 감독이 연출을 맡아야 한다고 거론되었고 이에 패티 젠킨스 감독이 적임자로 떠오른 것이다.

패티 젠킨스 감독은 특유의 장기인 캐릭터의 내면 묘사와 극적인 드라마 활용법을 적극 사용해 새로운 개념의 원더우먼을 부활시킬 것으로 알려져 벌써부터 수많은 영화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6월 개봉 예정.

iMBC 차수현 |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주)퍼펙트스톰필름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