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예능

<해피투게더3> 천하의 유재석이 막내? '토크神들의 출격'

예능홈페이지 2017-01-27 07:59
<해피투게더3> 천하의 유재석이 막내? '토크神들의 출격'
‘감자골’과 ‘조동아리’가 만나 그야말로 역대급 조합이었다.

26일(목)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에 그맨 김용만-박수홍-지석진-김수용-손헌수가 출연해 설 특집 ‘토크 드림팀 특집 1탄’을 꾸몄다.

이날 서로를 향한 디스부터 각종 애드리브가 난무해 토크의 진도가 나가지 않자, 급기야 유재석이 “오늘은 각자 할 얘기의 70%만 하자”며 토크쇼에서 토크를 자제시키는 진풍경을 펼쳐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27년지기 절친들이 만나니 절로 시너지가 터져 나왔다.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토크가 이어지다 보니 각자가 본인이 가진 역량을 100% 발휘한 것. 이중에서도 낯가림의 대명사 김수용은 이날 입담은 물론 리액션 요정으로 거듭나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김수용은 “현실 도깨비, 저승사자는 이렇게 생겼다”는 유재석의 말에 “나는 1년 365일이 핼러윈”이라고 받아 치고, 절친인 박수홍에게 “박수홍 극혐, 박수홍 핵노잼이라고 악플을 단다”고 밝히는 등 몰라봐서 미안할 정도의 특급 예능감을 뿜어냈다.

한편 ‘천하의 유느님’ 유재석 역시 형들 앞에서는 막내였다. 박수홍은 “원조 클러버는 김용만”이라면서 당시 유재석은 온갖 심부름을 도맡아서 했다며 “불쌍하게 자란 아이”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용만은 “(유재석이) 트렁크에 탄 적도 있다”고 덧붙여 웃음이 배가됐다.


토크의 신들이 모인 만큼 배꼽을 잡게 만드는 에피소드들이 물밀듯이 쏟아져 나왔다. 특히 김용만은 “외국 촬영 중에 외국이라 흑채를 뿌릴 곳이 마땅치 않아서 이탈리아 식당 구석에서 뿌렸다. 그랬더니 외국인이 밥 먹다가 나한테 후추통을 건네더라”고 밝혀 포복절도케 했다.

한편 설을 맞이해 덕담과 선물을 나누는 코너도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김용만과 지석진은 서로에게, 박수홍은 손헌수, 김수용은 김용만, 그리고 손헌수는 박명수에게 선물을 전달해 명절의 시작을 훈훈하게 열었다. 그러나 선물꾸러미 하나를 열 때마다 관련된 토크들이 기본 30분씩 이어지는 못 말리는 수다 본능에 다시 한 번 폭소가 터졌다.

이 같이 버릴 것 없는 토크의 향연에 <해피투게더3>는 계획에 없던 2주분 방송을 결정했다. 그러나 프로그램 말미에 공개된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1탄은 시작에 불과함을 보여줘, 웃음을 멈출 겨를도 없이 새로운 웃음을 기대케 만들었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MBC 차수현 | 사진 KBS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