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불야성

<불야성> 치열한 싸움을 결말은...누구도 파멸 없는 '해피엔딩'

불야성홈페이지 2017-01-25 10:05
<불야성> 치열한 싸움을 결말은...누구도 파멸 없는 '해피엔딩'
이요원, 진구, 유이가 살벌했던 싸움을 멈추고 새로운 삶의 시작하는 것으로 훈훈하게 마무리 됐다.

MBC 월화특별기획 <불야성>(연출 이재동, 극본 한지훈, 제작 불야성문화산업전문회사)이 24일 방송된 20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세상을 가지겠다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앞만 보고 거침없는 질주를 했던 이경(이요원 분)이 질주를 멈추고 일본으로 떠났고, 이경과 어느 한 쪽이 쓰러질 때까지 싸우겠다던 건우(진구 분)는 세진(유이 분)의 한 마디에 마음을 돌렸다. 그리고 세진은 그 누구의 도움 없이 홀로서기를 시작했다. 이경 건우 세진, 어느 한 사람도 파멸로 치닫거나 망가지지 않은 해피엔딩이었다.


<불야성>은 이경을 비롯해 장태준(정동환 분), 박무삼(이재용 분) 등의 캐릭터를 통해 더 높은 자리, 더 강한 힘을 움켜쥐려는 인간의 욕망의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먼저 취하지 않으면 빼앗기는 먹고 먹히는 살벌한 욕망의 먹이사슬을 그려내며 방송 내내 긴장감을 선사했다.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배신과 동맹을 반복하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이들의 치열한 권력다툼이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들며 쫄깃한 재미를 줬다.

특히 서이경을 통해 남자들은 물론이고 여자들의 마음까지 설레게 만들며 시청자들 사이에서 ‘이경오빠’라는 애칭까지 만들어낸 이요원은 캐릭터에 완벽하게 빙의한 듯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범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했다. 이어 박건우 역의 진구는 재벌 2세 타이틀 따위는 던져버린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에서 첫사랑 이경과 맞서며 그룹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 등 극과 극을 오가는 모습으로 전에 없던 재벌 2세의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더불어 이세진으로 분한 유이는 아르바이트로 하루를 살아가는 흙수저에서 이경을 만나 변화해나가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리면서 연기변신에 성공했다.

이들뿐만 아니라 정해인(탁 역), 이호정(손마리 역), 그리고 극중 이경과 치열한 권력다툼을 벌였던 정동환(장태준 역), 전국환(손의성 역), 이재용(박무삼 역) 등 어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확실한 존재감의 캐릭터들과 각자의 위치에서 더할 나위 없는 열연을 펼친 배우들의 명품 연기가 <불야성>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또한 방송 초반 이경과 세진의 아슬한 워맨스는 지금까지 다른 방송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女女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세진의 욕망을 한눈에 간파하고 그녀를 자신의 페르소나로 키우기 위해 위험천만한 조련을 감행하는 이경과 그를 수행해나가면 조금씩 변해가는 세진의 모습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그리고 과거 애틋한 감정을 나눴던 첫사랑인 이경과 건우가 12년 만에 서로에게 칼을 겨누는 적으로 재회한 뒤 누구 하나가 먼저 쓰러질 때가지 싸우려고 하는 이들의 모습이 살벌하면서도 어딘가 모르게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에게 <불야성>을 보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방송 내내 긴장의 연속이었던 <불야성>. 하지만 마지막만큼은 욕망 따위 던져버리고 각자의 삶으로 돌아가 잔뜩 날이 서 있는 모습 대신 한결 편안해진 그들의 모습을 담으며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iMBC 편집팀 | 화면캡쳐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