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한국영화

[미니인터뷰] 이병헌, <싱글라이더> 를 선택한 이유는?

한국영화홈페이지 2017-01-10 20:55
[미니인터뷰] 이병헌, <싱글라이더> 를 선택한 이유는?
2월 개봉을 확정한 <싱글라이더>의 1차 포스터와 예고편이 공개되자 폭발적인 관심 속에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명불허전 연기 마스터 배우 이병헌이 오랜만에 감성 드라마로 돌아와 더욱 주목 받고 있다.

<내부자들>, <마스터>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던 배우 이병헌이 이번에는 감성 연기를 선보인다. 이미 공개된 예고편에서 이병헌은 흐느낌에서 시작된 감정들을 오열로 토해 내며 그의 리즈시절 감성 열연을 펼쳤던 작품 <번지점프를 하다>, <달콤한 인생> 때의 모습을 엿보게 하고 있다.


이병헌은 “한 권의 잘 써진 소설책을 본 듯한 느낌이었다”면서 “<싱글라이더>는 한 남자의 심리와 감정들을 처음부터 끝까지 고스란히 따라가는 영화”라고 전했다. 이어 “아주 미세한 감정의 변화나 대사로 표현할 수 없는 디테일한 표정 등 배우로서 꼭 해보고 싶은 역할”이라며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설명했다. 또한 “눈빛과 대사 이상의 감정을 표현하는 영화라 재훈의 감정과 상황들을 느낄 수 있게끔 연기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해 또 한 번의 인생 연기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 지점장으로서 안정된 삶을 살아가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사건 이후 가족을 찾아 호주로 사라지면서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은 증권회사의 지점장이자 모든 것을 잃고 사라진 한 남자 ‘강재훈’ 역을 맡아 기존의 작품들과는 사뭇 다른 열연을 펼친다. 눈빛과 표정 등은 물론 배우가 가진 아우라만으로도 캐릭터의 감정을 전해야 하기 때문. 그 어떤 액션 열연보다도 관객들에게 감정적인 한걸음 더 다가간 공감을 전할 예정이다.

<싱글라이더>는 오랜만에 만나는 이병헌의 깊이 있는 감성 열연으로 한국형 감성 드라마의 귀환을 알리며 완성도로 승부하는 웰메이드 화제작으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다. 2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올댓시네마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