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왕은 사랑한다

'기대감 가득!'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임윤아-홍종현 등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왕은 사랑한다홈페이지 2017-01-06 09:22
'기대감 가득!'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임윤아-홍종현 등 '대본 리딩' 현장 공개!
2017년 MBC 새 드라마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왕은 사랑한다>의 블랙홀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돼 대장정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드라마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격정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임시완-임윤아-홍종현-오민석-정보석-장영남-김호진 등 믿고 보는 연기력을 지닌 매력만점의 배우들로 탄탄한 라인업을 완성했으며, 섬세한 연출력의 김상협 PD가 메가폰을 잡아 2017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지난 2016년 12월 21일 상암 MBC 대본연습실에서 <왕은 사랑한다>의 출연진이 한 자리에 모인 첫 번째 대본리딩이 진행됐다. <왕은 사랑한다>를 이끌어갈 김상협 PD를 비롯해 임시완(왕원 역)과 임윤아(은산 역), 홍종현(왕린 역), 오민석(송인 역), 정보석(충렬왕 역), 장영남(원성공주 역), 김호진(왕영 역), 이기영(은영백 역), 최종환(송방영 역), 엄효섭(이승휴 역), 추수현(옥부용 역), 박환희(왕단 역), 안세하(개원 역) 등이 총출동했다. 이들은 폭발하는 열정과 믿고 보는 연기력으로 4시간을 순식간에 지나가게 만들며 블랙홀 마력의 진수를 뽐냈다.

리딩을 시작하기에 앞서 김상협 PD는 “모든 분들을 환영한다. <왕은 사랑한다>는 배우들이 살아있는 스토리로, 인물 내면의 결정, 욕망을 섬세하게 연출해야 하는 작품이다. 상상력을 마음껏 집어 넣어주시길 바란다”고 배우들을 향한 신뢰를 밝혔다.

임시완은 “연기가 쉽진 않겠지만 최선을 다해 즐겁게 촬영하고 싶다. 웃음을 잃지 않는 현장의 중심에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유쾌한 촬영장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이어 임윤아는 “모두 다치지 않고 무사히 촬영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바람을 전했다.

또한 정보석은 “내가 왜 캐스팅 됐는지 아들로 나오는 시완이를 보니까 알겠다 대본처럼 재밌는 현장, 멋진 드라마가 됐으면 한다”며 임시완과 닮았음을 셀프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극중 임윤아의 아버지로 출연하는 이기영은 “나도 왜 캐스팅 됐는지 알겠다”고 응수해 유쾌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유쾌한 첫 인사를 마친 후 본격적인 대본리딩에 들어가자 배우들의 표정은 180도 바뀌었고 뜨거운 연기열정을 쏟아냈다. 극 초반을 책임질 남다름(어린 왕원 역), 윤찬영(어린 왕린 역), 이서연(어린 은산 역), 송수현(어린 비연 역)의 활약에 성인 연기자들의 입가에는 미소가 서렸다. 김상협 PD는 “역대 만난 아역 연기자 중 최강이다. 성인 배우들을 긴장케 하는 아역들이다. 기대가 크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처럼 <왕은 사랑한다> 팀이 빈틈 없는 열연과 미친 호흡으로 흥미진진한 첫 대본리딩을 마친 가운데, 임시완-임윤아-홍종현의 사랑 폭발 대본 인증샷이 공개돼 이들이 펼칠 삼각 멜로 케미에 기대감이 한껏 고조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세 사람은 대본을 들고 해사한 미소를 지어 보는 이들을 기분 좋게 만든다. 또한 임시완-임윤아-홍종현은 사랑스런 하트가 담긴 인증샷으로 최강 케미를 자랑해 <왕은 사랑한다>를 더욱 기대케 한다.

제작사 유스토리나인 측은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과 연기력, 김상협 PD의 섬세한 디렉팅, 흥미진진한 대본까지 삼박자가 완벽하게 맞아 떨어진 첫 대본리딩 현장이었다”며 “배우-제작진 모두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2017년 최고의 기대작답게 곧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고 전했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진행되며 2017년 M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iMBC 편집팀 |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