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옥중화

<옥중화> 진세연, 일촉즉발 위기 속 '강렬한 눈빛 연기'

옥중화홈페이지 2016-04-19 08:08
<옥중화> 진세연, 일촉즉발 위기 속 '강렬한 눈빛 연기'


‘그녀의 목에 칼이 들어온 이유는?’


19일(화) MBC 창사 55주년 특별기획 <옥중화> 측이 진세연(옥녀 역)과 서범식(주철기 역)의 긴장감 넘치는 스틸을 공개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진세연은 황량한 벌판 위, 보이시한 무복 차림을 한 채 검투를 펼치고 있다.


또한 진세연의 목덜미에 서슬 퍼런 칼날이 겨눠져 시선을 강탈한다. 진세연은 분에 못이긴 듯 이글거리는 눈빛으로 상대를 노려보고 있는데, 목숨이 경각에 달린 일촉즉발의 상황이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이 장면은 충북 영동 월류봉에서 촬영된 것으로 진세연의 첫 액션신이었다. 진세연은 극중 ‘옥녀’가 경국대전을 통째로 외우는 천재 소녀이자 무술에도 능한 캐릭터라는 점을 감안해, 캐스팅 직후부터 검술부터 승마에 이르기까지 액션 연기 전반에 걸쳐 만반의 준비를 했다.


이를 증명하듯 이날 진세연은 무거운 검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등 기대 이상의 무술실력을 뽐내 현장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 측은 “<옥중화>는 어드벤처 사극”이라고 밝힌 뒤 “진세연이 철저한 준비와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 열정을 바탕으로 액션연기를 훌륭히 소화해주고 있다. 매회 긴장감 넘치는 전개가 이어질 어드벤처 사극 <옥중화>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창사 55주년 특별기획 <옥중화>는 옥에서 태어난 천재 소녀 옥녀와 조선상단의 미스터리 인물 윤태원의 어드벤처 사극으로, 사극의 살아있는 역사 이병훈-최완규 콤비의 2016년 사극 결정판이다. 4월 3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차수현 | 사진 김종학 프로덕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