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굿바이 미스터 블랙

<굿바이 미스터 블랙> 액션, 멜로 무엇 하나 놓치지 않았다! ‘기대 그 이상’!

굿바이 미스터 블랙홈페이지 2016-03-18 09:53
<굿바이 미스터 블랙> 액션, 멜로 무엇 하나 놓치지 않았다! ‘기대 그 이상’!


1시간이 1분 같은 드라마!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이 기대 그 이상의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복수극의 쫄깃한 긴장감과 가슴 설레는 멜로의 조화, 이를 완벽하게 살려내는 배우들의 명품 연기까지 시청자는 눈을 뗄 수 없었다. 여기에 숨막히는 액션까지 가미돼 극의 몰입도는 더욱 극대화됐다.


17일(목) 방송된 <굿바이 미스터 블랙> 2회에서는 차지원(이진욱 분)과 민선재(김강우 분)의 엇갈린 운명이 그려졌다. 도망자 신세로 전락한 차지원과 그를 배신한 민선재, 차지원을 돕게 된 김스완(문채원 분)의 이야기가 1시간을 가득 채웠다.



이날 차지원은 아버지 차재환(정동환 분)의 죽음이 조작됐음을 알고 추적해나갔다. 진실에 다가서는 차지원을 보며 불안해하는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친구 민선재다.


민선재는 “선우그룹을 갖게 해주겠다.”는 백은도(전국환 분)의 검은 유혹에 빠져 차지원을 배신했다. 그의 배신을 모른 채 차지원은 “아버지를 죽인 놈들이 누군지 알 것 같다.”며 모든 것을 털어놨다. 이에 궁지에 몰린 민선재는 차지원까지 살해 용의자로 만들었다.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차지원은 도망자가 됐다. 그리고 태국 국경을 넘기 위해 김스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김스완은 차지원이 지명 수배자인줄 알면서도 위조 신분증을 구했고, 가짜 부부 행세를 하며 그의 도주를 도왔다. 첫 만남에서 느낀 차지원의 따뜻함과 그에 대한 연민 때문이었다.


마지막 총상을 입은 채 다시 김스완을 찾는 차지원의 모습은 두 사람의 끈끈한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갈 곳이 없어. 돈도 없어. 그래도 하룻밤만 재워주라.”고 말하는 차지원의 슬픈 눈빛과 그를 바라보는 김스완의 걱정 어린 시선은 안방극장을 멜로 감성에 빠지게 했다.


아직 2회밖에 되지 않은 <굿바이 미스터 블랙>이 펼쳐질 이야기는 풍성하다. 민선재의 배신을 알게 될 차지원의 복수는 점점 물이 오를 것이며, 김스완과 함께 펼칠 애틋한 멜로도 이제 시작이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굿바이 미스터 블랙> 3회는 23일(수) 오후 10시 방송된다.






iMBC 편집팀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