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무한도전

유 화백으로 변신한 유재석… 설국열차 틸다 스윈튼과 '싱크로율 100%'

무한도전홈페이지 2015-11-28 19:58
 유 화백으로 변신한 유재석… 설국열차 틸다 스윈튼과 '싱크로율 100%'

유재석이 천재 화가로 분장했다.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이 <내 딸 금사월> 촬영을 위해 천재 화가로 분장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내 딸 금사월>의 출연을 위해 분장실로 향했다. 유재석은 "제가 오늘 세 번을 변신해야 한다"고 말하며 출연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유재석은 천재 화가로 변신 하기 위해 분장을 시작했다. 유재석은 "여기에는 발가락 양말을 신어야 한다. 발가락 양말 달라"며 디테일을 살리려는 프로 정신을 보였다.

유재석은 말 하나, 행동 하나에도 웃음꽃이 피는 화기애애한 <내 딸 금사월> 현장 분위기에 연신 감탄했고 정준하는 "네 얼굴을 보고 웃지 않을 수 있겠냐"며 면박을 주었다.

분장을 마친 유재석에 스텝이 "설국열차에 나오는 사람 같다"고 틸다 스윈튼을 지칭하며 말했다. 자매라고 해도 믿을만한 싱크로율에 유재석은 어이 없다는 듯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25분에 방송된다.

iMBC 최고은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