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밤을 걷는 선비

<밤을 걷는 선비> 달밤 속 심창민, '벗이라기엔 너무나 다정한 눈빛'

밤을 걷는 선비홈페이지 2015-07-21 09:18
<밤을 걷는 선비> 달밤 속 심창민, '벗이라기엔 너무나 다정한 눈빛'

이 달달한 분위기는 뭐죠~?

21일(화) MBC 수목미니시리즈 판타지멜로 <밤을 걷는 선비> 측이 조양선(이유비)과 이윤(심창민)의 오붓한 술자리가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달밤에 주막에서 부쩍 친근해진 분위기로 술잔을 기울이는 양선과 윤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양선은 술을 4병이나 비운 채 초롱초롱한 눈을 빛내며 귀요미 주당의 면모를 과시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윤은 양선이 사랑스럽다는 듯 자상한 미소를 지으며 술잔을 들이키는 양선을 바라보고 있다.


이는 극중 우울한 기분을 달래기 위해 주막으로 향한 양선과 윤의 모습으로, 두 사람은 해가 떠 있을 때부터 밤이 될 때까지 술잔을 기울이며 우정을 쌓았다. 양선과 윤은 취중대화를 통해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거듭날 예정이다.

제작진은 “5회에서 양선에 대한 이윤의 마음이 조금씩 드러날 예정이다. 특히 주막은 양선과 윤을 떠올리게 하는 장소로 활용될 것”이라며 “과연 양선과 윤이 주막에서 어떤 대화를 나눌지,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전개될 지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밤을 걷는 선비>는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iMBC 편집팀 | 사진 콘텐츠K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