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화정

[제작발표회] '욕심, 부담, 나이' <화정> 차승원의 3가지 키워드

화정홈페이지 2015-04-07 19:49
[제작발표회] '욕심, 부담, 나이' <화정> 차승원의 3가지 키워드

"안녕하세요, 조선의 둘째라면 서러운 비운의 왕, 광해군 역의 차승원입니다."

배우 차승원이 <화정>을 통해 다시 '배우'로 돌아왔다.

MBC 새 월화특별기획 <화정>이 4월 7일(화) 오후 2시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제작발표회를 가지고 첫 행보를 알린 가운데, 차승원이 쏟아지는 질문들에 솔직담백한 답변으로 눈길을 모았다.

최근 타예능 <삼시세끼> 등에 출연해 '차줌마'로 재조명되고 있는 차승원. 그의 인기는 가히 스크린부터 안방극장, 광고계까지 욕심을 부리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 가운데 <화정>에서는 17세기 격변의 조선시대의 군주가 되는 비운의 왕 '광해군'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라 벌써부터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는 상황.

<화정> 제작발표회에서 만난 '차승원', 과연 그가 털어놓는 현재의 인기와 연기, 극중 '광해'는 어떤 모습일까?


[광해, <화정> 그리고 차승원]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서 무수히 다뤄졌던 '광해군'. 익히 알려진 것만 해도 광해군을 둘러싼 역사는 임진왜란, 인조반정 등 사건사고들이 많은 피의 역사다. 혼돈의 조선사에서 광해군은 틀을 깨기 위해 다양한 개혁을 시도했고, 이를 둘러싼 역사적인 평가는 아직도 극과 극으로 나뉘고 있다.

그래서 <화정>은 여기서 출발했다.

연출을 맡은 김상호 PD는 제작발표회를 통해 "광해군은 혁명군주를 꿈꿨던 사람이 아닐까 생각했다. 그는 임진왜란이 터지고 선조마저 도망칠 때 조차도 백성 앞에 나섰던 인물이다. 광해군은 당시 새로운 왕에 대한 욕망을 품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화정>은 광해군이 '어떻게 변해가는가'에 초점을 맞췄다"라고 밝혔다.

그렇다면 차승원이 제작발표회에서 밝혔던 '광해'는 어떤 모습일까?


"다른 평가라고 한다면, 배우로써 좋은 평가를 받았으면 하는 것이 바람이죠. 하지만 드라마를 찍고 있는 입장에선 어떤 인물로 평가를 받고 다가갈지는 걱정스러운 문제입니다."

어떤 연기를 펼치냐에 따라 시청자가 받아들이는 인물은 제각각이다. '고뇌에 빠진다'는 지문 하나를 배우가 어떻게 연기하냐에 따라 시청자는 그를 '예민한 사람', '흑심이 가득찬 사람', '우울한 생각에 사로잡힌 사람' 등 다양하게 해석할 수 있다. 그래서 차승원이 내놓은 답은 '기본에 충실하되,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는 것이었다.


"최선을 다해 작가님이 써주신 인물에 근접해서, 또 제가 상상력을 접해서 접근할 수 밖에 없는 것 같아요. (새롭게 연기한다고 해서 아예 바꾸자는 것이 아니니까) 감독님이 기존의 역사를 뒤집을 생각이 없고 다만 조금씩 변주할 것이라고 하셨는데, 저는 최대한 대본에 충실할 수 있는 연기를 하겠습니다."


인기와 부담감, 그리고 배우로 돌아온 그의 자세는?

[키워드1. 욕심]
이날도 어김없이 돌직구 질문이 쏟아졌다. 특히 광고, 예능, 드라마 등 다방면에서 활동하는 차승원을 향해 '욕심이 많은 것 같다. 현재 가장 큰 욕심은 무엇이냐'는 물음에 많은 카메라가 그를 주목했다.


"<화정>이 잘 되는게 지금 가장 큰 욕심이죠. 특히 극중에서는 (인조반정을 기준으로 인물들이 바뀌기 때문에) 저조차도 드라마 중반에는 퇴장을 합니다. 그래서 될 수 있으면 강렬하게 나오고 싶습니다. '이미지를 확 변신하고 싶다'는 바람보다는 화합하려고 합니다. 연기는 화합이라고 생각해요."

[키워드2. 부담]
단연 주목이 많은 만큼 부담감도 많은 법. 한창 많은 인기를 모으고 있는 만큼 '후배들의 워너비 스타로 꼽히는데, 그게 힘이지만 부담이 되지는 않냐'는 질문에는 비교적 쉽게 고개를 끄덕였다.


"부담이죠. 오늘 아침에도 김우빈씨와 잠깐 만났는데, 언급될 때마다 부담이 되더라구요. 하지만 앞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걱정을 앞세워서 '이래저래 계획해서 뭔가를 해야겠다'는 것보다는 일하는 동안 최선을 다하는 것이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좋은 평가를 자아내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게다가 '누구를 위해서 잘 해야겠다'라고 생각하는 부담이 됩니다. 전날까지는 저도 고민을 많이 하는데, 지금은 함께 하는 분들이 많아서요. 그분들과 있으면 힘이 되고, 함께 호흡하는 것이 좋은 결과를 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키워드3. 나이]
가히 TV드라마가 '젊어졌다'는 평가가 많다. 젊은 배우들의 도약으로 주연의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 <화정>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이연희, 김재원, 서강준, 한주완 등 젊은 나이의 배우들이 축을 맡았다. 이를 바라보는 40대 배우로써 차승원의 의견은 어땠을까.


"(위와 같은 드라마 캐스팅의 흐름에) 40대에도 주연을 할 수 있는 비결? 솔직히 잘 모르겠어요. 써주시니 감사히 임할 뿐입니다.(웃음)"

"사실 내 나이에~라고 말한다면 제 나이에 지금 게임 광고도 하고 있는데요. 그게 1위라나...(웃음) 그런 의미에서 볼 때 '차승원'이라는 배우는 기존의 정해진 틀에 맞춰진 캐릭터가 아닌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제가 특별하다는 의미가 아니라 다른 관점, 다른 시점에서 봐야할 것 같다는 의미예요."

"내 나이가 많은 나이인가 생각했을 때, 많고 적은 출연의 문제를 떠나 앞으로는 주인공이 아니더라도 핵심적인 배역을 맡고싶다는 것이 개인적인 바람입니다."



그 밖에도 궁금한 '짜투리 Q&A'
Q. 지금 수염을 길렀는데, <화정>에서도 진짜 수염으로 가시나요?
A. 네. 드라마 속 광해군의 수염은 제 진짜 수염!

Q. <삼시세끼>에서 '차줌마'로 활약하셨는데요, 스태프들에게 요리를 해주셨나요?
A. 해외에 갔을 때 몇 번 해준 적이 있습니다. 근데 그건 정말 먹을 것이 없었을 때고, 지금은 여건이 마련이 되어서 할 일이 없죠!(웃음)

Q. 사극은 여름과 겨울 촬영이 정말 힘들다고 들었는데, 체력관리는?
A. 사실 제 분량은 한 여름 쯤이면 끝납니다. 겨울에는 잠깐잠깐 유배때문에 등장하겠지만...(웃음)


제작발표회의 답변 내내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라는 말을 가장 많이 붙였던 차승원. MBC 새 월화특별기획 <화정>을 통해 그가 보여줄 광해군이 과연 어떤 인물일지 벌써부터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대하사극으로 4월 13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 예정이다.



iMBC 편집팀 | 영상 김태현 | 사진 김동환, 김민지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