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빛나거나 미치거나

2015년 기대작 <빛미나> 포스터 공개! 색채부터 문구까지 '몽환적'

빛나거나 미치거나홈페이지 2015-01-13 10:24
2015년 기대작 <빛미나> 포스터 공개! 색채부터 문구까지 '몽환적'


“포스터로 드라마를 미리보세요!”

MBC 새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가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2015년을 화려하게 시작할 명품 로맨스 사극의 기대감을 더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이끄는 주요 인물들이 들어가 있어 눈길을 끈다. 운명적 이끌림으로 서로를 알아보게 되는 왕소(장혁)와 신율(오연서)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는 몽환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이미지로 드라마의 색채를 드러내고 있다.


또한 등을 맞댄 채 서로 의지하는 모습으로 인물들의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만나야 할 사람은 언젠가는 만나지요. 그것이 운명이라면’이라는 카피를 통해 왕소와 신율의 운명적인 사랑을 보여준다.


또 다른 포스터에는 황보여원(이하늬)과 왕소, 신율이 함께 하고 있어 세 사람의 필연적인 엇갈림을 보여주고 있다. 화려함과 청순함의 전혀 다른 모습을 하고 있지만, 영민한 눈빛을 가진 두 여인과 그 사이에 선 왕소의 모습을 통해 세 사람이 만들어 갈 이야기 역시 큰 축이 될 것임을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으로 왕소, 신율, 황보여원은 물론 왕욱(임주환), 왕식렴(이덕화), 정종(류승수)까지 함께 하고 있는 포스터에서는 고려 초기 안정되지 않은 왕권의 혼란스러운 모습과 권좌에 앉기 위한 이들의 치열한 권력 다툼도 예고하고 있다.

왕소와 신율이 초반부 보여줄 유쾌한 로맨틱 코미디와 중후반부 이어질 절절한 멜로, 그리고 사극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뚜렷한 서사의 드라마가 함께 할 것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는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1월 19일(월) 밤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iMBC 차연송 | 사진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