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킬미힐미

감출 수 없는 섹시美 <킬미힐미> 지성, 알고보면 '위험한 남자'?

킬미힐미홈페이지 2014-12-29 10:17
감출 수 없는 섹시美 <킬미힐미> 지성, 알고보면 '위험한 남자'?


배우 지성이 여심 홀리는 '블랙 카리스마'를?

1월 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킬미, 힐미>에서 지성이 ‘해리성 인격 장애’를 앓고 있는 재벌 3세 차도현 역으로 색다른 연기 변신을 감행한다.


무엇보다 지성이 숨겨왔던 야성미를 폭발시킨 현장이 공개돼 시선을 끌고 있다. 극 중 차도현의 또 다른 인격인 신세기로 첫 변신을 꾀한 모습이 포착된 것.

지성은 짙은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한층 강렬해진 눈빛을 장착, 변화의 순간을 알렸다. 더군다나 얼굴에 아직 피가 맺혀있는 상처를 훈장처럼 달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외국인을 사정없이 압박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던 터. 이와 관련 지성이 ‘7중 인격’ 차도현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외국인과 갑작스러운 난투극을 벌인 까닭은 무엇일지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지성의 또 다른 인격이 출몰한 장면은 지난 16일 양주에 위치한 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 날 지성은 연달아 두 개의 인격을 소화해내며 촬영에 임했던 상황, 지성은 먼저 젠틀한 차도현 역의 장면을 끝낸 후 신세기로 분해 촬영을 이어갔다.

특히 헤어와 메이크업을 고친 후 등장한 지성은 전혀 다른 분위기를 자아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단 한 시간 동안의 변신 끝에 외모는 물론, 인격까지 완벽히 바꿔내며 깊이 있는 연기 내공을 뽐냈다.


또한 더 박진감 있는 동선을 찾아내 바로 시범을 보이는 등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놓는가 하면, 함께 합을 맞췄던 외국인 배우와 끊임없이 대화하며 리얼한 액션 신 탄생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에 제작사 측은 “7개의 캐릭터를 한 사람이 제대로 표현해내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은 어려운 도전이다”라며 “하지만 지성은 벌써 모든 캐릭터를 체화시킨 듯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쳐내고 있다. 시청자 분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엄청난 캐릭터가 탄생할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킬미, 힐미>는 해리성 인격 장애를 앓는 재벌 3세와 정신과 의사가 빚어내는 짜릿한 ‘힐링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유쾌하게 물들일 전망이며, 1월 7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iMBC 차연송 | 사진제공=팬 엔터테인먼트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