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 생애 봄날

<내 생애 봄날> 현승민, 남다른 필모그라피 눈길! "명품연기 이유 있었네!"

내 생애 봄날홈페이지 2014-09-24 14:50
<내 생애 봄날> 현승민, 남다른 필모그라피 눈길! "명품연기 이유 있었네!"


<내 생애 봄날>을 든든히 지켜주는 아역배우들이 있다. 동하(감우성)의 두 아이 푸른(현승민)과 바다(길정우)가 그 주인공. 이 둘은 아역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따뜻하고 감성적인 <내 생애 봄날>의 분위기에 녹아들었다.

그 중에서도 엄마를 떠올리며 봄이(최수영)에게 끌리면서도 그로 인해 죄책감을 느끼는 복합적인 푸른 캐릭터를 성숙하게 연기하고 있는 현승민은 이미 여러 작품에서 그 연기력을 인정 받은 배우다. MBC <메이퀸>을 통해 데뷔한 후 <사랑했나봐>, <삼생이>, <칼과 꽃> 등 시대극과 현대극을 오가며 폭넓은 연기 경력을 쌓아왔다. 데뷔 당시 현승민은 피겨스케이팅 선수로 활약하던 중 드라마 오디션에 발탁되며 본격적인 연기자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



특히 그녀가 주목을 받게 된 것은 MBC 월화특별기획 <기황후>에 승냥(하지원) 아역으로 등장하면서부터다. 현승민은 어린 나이에 엄마의 죽음을 눈 앞에서 목격하고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남기 위해 강해져야했던 승냥의 굴곡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남다른 연기력을 과시했다. 그 덕에 잠깐의 등장이었음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번에는 상처를 가슴에 담은 채 씩씩하고 당차게 살아가는 푸른이로 변신한 그녀가 앞으로 동하와 봄이 사이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까.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아온 연기자로서의 입지를 다져온 현승민에게 기대를 걸어보는 바이다.

<내 생애 봄날>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




iMBC 김은별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